파게티짜의 면발은 울지어다.

pagetizza.egloos.com

포토로그




AS파츠, 옵션파츠가 도착 잡동구리구리


받은 첫날 박살나서 문의 했던 세컨 엑스 아사기 AS 파츠가 도착.
맞추기라도 한 것 마냥 리X스 스토어에서 구입한 옵션 파츠도 같이 도착했네요.
(사진은 없지만 s.h.f 긴가 스트리움도 같이 도착.)


AS 받은 머리파츠는 대충 봐서는 다 이어져 있는 느낌이었는데
그냥 단순하게 볼 관절로 이어져 있더군요.(흠;)



아사기 옵션 파츠는 특성상 사진 찍어 올리기는 좀 뭐 한...;
그리고 살면서 리X스 스토어를 이용하게 될 줄은 몰랐네요.(;;;)




그리하여 아사기 씨 부활이다!!!

아주 먼 옛날에 피그마 상품화 앙케이트 했을 때도 적어냈을 정도로
액피화가 되길 고대했던 아사기 씨인지라 감개무량하더군요.

AS 파츠 기다리는 동안 정보의 바다를 돌아다녀보니까
최강의 대마인을 영접한 사람들은 하나같이 기뻐하고 만족하는 듯 하더군요,
그 모습을 지켜보는 저도 덩달아 뿌듯했습니다.(...)
나름 기다리느라 힘들었다구요?


자세한 사진 찍긴 뭐하고
(사실 이사한지 좀 되서 사진 찍을 만한 곳도 녹록치 않기는 함... 좀 됐다면서?!)

대충 다른 제품들과 비교샷이나 찍어봤습니다.

세컨드 액스 시리즈가 제가 주로 모으는 1/12사이즈, 즉 6인치 제품보다는 큰 편인지라
솔직히 안 어울릴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잘 어울립니다?!

그렇게 생각한 이유가 바로 옆에 있는 세컨드 액스 두번 째 제품인 쿠라모토 에리카 때문.
에리카는 첫 인상이 '크긴 크네..'였거든요.
아사기도 비슷한 사이즈일 줄 알았으나 생각보다 많이 작은 인상이라 놀랐습니다.

에리카 옆에 있는 오크씨는 머리 교체만으로 고블린으로 환장 가능한 하이브리드 멀티태스킹(;) 제품으로
(여담으로 같이 나온 고블린 씨는 머리 교체만으로 오크로 환장 가능한 하이브리드 멀티태스킹 제품;)
지른 이유 자체가 아사기를 함락 시키기 위한 제품이었습니다.

뭐... 에리카의 사이즈와 비교해서 심히 작다고 느꼈던지라 다른 커다란 제품을 알아보고 있었는데
이 정도면 굳이 지를 필요 없을 듯 합니다.
(원래는 '대.마.인. 함.락.'같은 정통파 함락물(;)로 가고 싶은데 에리카 사이즈였다면 '최강 대마인인 내가 열등 오크의 노예일리가 없어!' 같은 작품이 될 것 같아서;;;)

아사기 씨의 키가 167cm인데
(가장 나이 먹은 시절인 아사기3편과 리부트작이자 아사기의 고딩시절을 다룬 아사기 제로도 키는 167cm로 같음. 참고로 세컨 액스는 아사기3편 타이틀이 찍혀있음.)
167이면 여자치고는 큰 편 아닌가??
뭐, 어차피 이 제품이 그렇게 까지 사이즈 고증을 해서 낼 제품은 아닐거라 생각하지만요.(;)

개인적인 추측이지만 일부러 6인치 사이즈에 대충 맞춘거 아닌가 싶은 생각도...





6인치 중에서도 미국 제품, 특히 해즈브로 제품들은 일본산 6인치 보다 살짝 더 큰 인상이 있어서
해즈브로에서 발매한 지 아이 조 클래시파이드 시리즈 스네이크 아이즈를 데려와 봤습니다.

그리고 미국산 액피 쪽과 사이즈적으로 잘 어울리는 어메이징 야마구치로 나온 케이블도.

이쪽도 잘 어울리네요.




이쪽은 처음 사 본 마펙스 토르와
피그마 중에서도 사이즈가 큰 남캐 아서를 데려와 봤습니다.
(근데 피그마 아서는 남자인 내가 봐도 치유된다;)

여담이긴 한데 마펙스 토르 생각보다 괜찮아서 이번에 배트맨도 구입해 보고 뚱르도 구입하긴 했는데
상품평 보니까 여전히 불안하긴 하더군요.(;)
(가동은 좀 아쉽긴 한데..)




s.h.f 일반 남캐 캐릭과 피그마 여캐와의 비교.
확실히 피그마와 같이 둬도 어울리는 사이즈군요.


참고로 에리카 때도 느꼈지만 세컨 액스 아사기의 감성은 피그마 보다는 s.h.f 쪽에 가깝습니다.

굳이 구분을 하자면 피그마는 문과, s.h.f는 이과라고 생각하는데요,(;)
세컨 액스는 생각보다 기믹 중시의 제품인지라 반다이 스멜이 많이 납니다.

그리고 피그마와 비교하면 얼굴이나 무장 등을 좀 대충 냈다는 인상도 들더군요.
(만약 피그마로 나왔다면 좀 더 프로포션 살리고 얼굴파츠의 세밀함이나 정교함이 늘고 무장들도 좀 더 얄쌍하게 나왔을 듯. 뭐, 가동은 더 떨어졌겠지만. 이 제품은 전반적으로 뭉퉁한 느낌임.)
사실 세컨드 액스의 방향성과 목적은 그런 디테일 보다는 엄한 쪽(;)에 있으니..
(여담으로 s.h.f 제품 중 피그마와 비슷한 감성을 지닌 제품은 프리큐어 시리즈였다고 생각하는데.... 어째 접은 듯... 반다이 이 놈들! 끝낼 때 끝내더라도 큐어 앙주는 내고 끝내라!!! 어떻게 딱 하나만 남기고 끝내서 컴플리트를 못 하게 만드냐!!!)


아무튼 저는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솔직히 출신(;) 생각하면 이렇게 나와 준 것만 해도 감사함..

이미 다음 세컨 액스 대마인 시리즈로 유키카제 목업 나왔고
아마, 이번 원페 때 새로운 정보가 뜨지 않을까 싶긴 한데... 어찌 될라는지..
(린코 선배 좀 빨리 나왔으면 좋겠는데...이 페이스면 1년에 하나씩 나올 것 같아서; 솔직히 아사기도 연기될 줄 알았음)

그 놈의 코비두십구가 웬수입니다.

다들 무사하시길....



ps : 얼음집을 방치한지 거의 3년인데... 세월이 많이 흐르긴 한 듯요.
요즘은 라노벨이나 애니 등에서 노예 같은 거나 말초신경 자극하는 소재가 아무렇지 않게 나오는 세상이니.
옛날 같으면 좀 더 정중하게 썼을 터인데, 세상사 알 수가 없군요.

덧글

  • 포스21 2021/01/29 00:05 #

    아사기... 패스했지만... 신경 쓰이는 물건 이네요! 근데 국내 쪽에선 별로 리뷰 같은게 없나요?

    기왕에 액마인 ... 같이 전연령 진출도 했는데 , 아예 상대적으로 저렴한 shf 같은 걸로 좀 내줬으면 합니다. ^^ 피그마도 비싸서 못사는 형편에.. 그나마 여캐 액피는 리볼텍하고 shf 정도네요.
  • 파게티짜 2021/01/29 19:19 #

    저도 국내에서는 별다른 사진은 못 봤고, 세컨드 엑스 공식 트위터에서 사람들이 올린 사진들 긁어모은 걸로 많이 봤습니다.

    대마인 양지화가 대성공한다면 페이트 시리즈 처럼 피그마로 나올 가능성은 있겠으나 그렇다해도 상당히 먼 훗날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한번 만들어 보는거야~

소박한 곳 입니다. ^^
여기가 어떤 곳이냐면
지른거 + @
질러질러


한때 믿었던 곳..


자주 가는 곳들
헤타레

GFF매니악스
玩具とか模型とか(일본그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