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게티짜의 면발은 울지어다.

pagetizza.egloos.com

포토로그




무비 리보 - 울트론 (어벤져스2 에이지 오브 울트론) Revoltech



안녕하세요.

figure complex 무비 리보로 발매한 울트론입니다.
어벤져스2 에이지 오브 울트론에 등장하는 악역으로
나름 강렬한 인상을 남긴 빌런 중 하나입니다.

요만한 크기의 액션 피규어에서는 제법 빠르게 상품화된 것이 요 리볼텍 울트론이고
그래서 질렀습니다.(;)






제품구성.

워낙 가진게 없는 친구이다 보니 들어있는 것도 얼마 없습니다.






리볼텍 특유의 오버스런 체형을 탑재한 조형입니다.
그런데 오히려 극중에서 이러한 인상을 받았는지라 꽤나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리볼텍 아니었음 혼웹한정으로 나올 s.h.f를 질렀겠는데
지금봐도 전반적인 프로포션은 리볼텍 쪽이 아득히 위인 것 같네요.
s.h.f 울트론도 나름의 장점이 있기야 하겠지만 몇 번을 다시 태어나도 저는 리볼텍 울트론을 지를 것 같습니다.







얼굴.
제법 둥글둥글한게 잘 나왔습니다.
이만하면 매우 잘 생긴 듯.

무빙아이 시스템을 탑재하고 있는지라
조절해서 눈동자의 위치를 조절해 줄 수 있습니다.
물론, 저는 사용하지 않지만요.













액션.

여타 리볼텍 처럼 과한 액션포즈가 가능합니다.
가동에 한해서는 전반적으로 흡족한데,
고관절 가동이 다른 리볼텍과 비교해도 제약이 많다는 인상이 있어 아쉽습니다.
(그 아쉬운 부분을 허리 가동이 매우고 있습니다만.)

하지만 이 제품의 가장 큰 문제는 따로 있었으니....
그건 좀 더 아래에 언급하도록 하겠습니다.






별로 상관 없지만 이 포즈는 원래 오른손으로 손끝 광선 발사하는 포즈를 취했는데
오른손용 이펙트 파츠가 없어서 무안하게 되어 버린 포즈입니다.(;)

손끝광선 이펙트가 왼손만 있다는 것이 매우 아쉽더군요.
파츠가 그리 큰 것도 아닌데,
(대충 밥알 3개 붙여놓은 크기;)
오른손 용 이펙트 파츠도 좀 넣어주지..






아까 언급했던 이 제품의 최대의 문제점.

어깨 관절이 매우 잘 빠진다는 겁니다.

제품 조형 자체가 우락부락한 것도 있고 복잡한 것도 있어서
어깨를 가동하다보면 여기저기 많이 걸리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빠지더군요.(;)

빠지는 것 까지는 좋습니다.
문제는 껴 넣기가 더럽게 힘들다는 것.(;)
(아니 왜 빠지는 건 쉬운데 껴 넣는건 힘든거야!!)

지금까지 리볼텍 경험 상,
이러한 구조..
관절 파츠를 껴 넣을 때 한 파츠를 겹쳐쓰는 방식에서
이러한 문제점이 많이 나오더라고요.

예를들어, 원래 2센티미터 정도 들어가야 하는 관절이
다른 장갑 파츠를 덧씌우는 바람에 1센티미터 밖에 안들어가게 되면
그만큼 고정력이 약해지는 건 당연지사.
껴 넣는 관절의 깊이가 얕아지니 잘 빠질 수 밖에...
(리볼텍 라이덴의 경우도 팔 파츠가 잘 떨어지는 편인데, 이 쪽도 같은 케이스임. 위치가 울트론과는 좀 다르지만.)

리볼텍은 이렇게 낼 거면
관절 접속부의 길이를 더 늘려주던지,
무슨 대책을 내놨으면 좋겠네요.






이건 그저 뽑기운이겠지만
(한 쪽만 이러함.)
손목 관절 벌어진 것도 좀 그러합니다.(;)

아이러니 하게도 손목 관절이 갈라진 경우는 s.h.f와 리볼텍 2가지로군요.






크기.
비슷한 사이즈의 여타 제품들과 비교하면 꽤나 큰 편입니다.
조형사 분도 나름대로 책정한 크기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아이언맨 : "이봐? 아들내미? 자꾸 아빠가슴 찢어지게 할 거임?"
스타크 집안은 자식들이 가만 있질 않는군. 토니 본인이 막나가는 자식이었고, 집나갔다 돌아온 자식도 있고, 아빠성질 그대로 물려받아 적성 살려서 빌런된 자식도 있고.





흑과부 : "캡틴, 울트론을 막아요."
캡틴 : "나 지금 뭐하고 있게? ㅠ.ㅠ"








울트론 : "토르. 역시 방해되는군."









에오울은 토르가 소중한 망치(;)를 떨어뜨릴 만큼 정신없이 얻어맞은 것이 인상적인 작품이기도 했습니다.
(처참하게 털리긴 했지만 이 정도로 비참하게 털리진 않음;)

굴려먹기(;) 편한 인간 배우에다가 설정상으로도 강렬함과 튼튼함을 갖추고 있어서 그런지
전투력 측정기로 활약하는 토르.
(전작에서는 아이언맨과 헐크를 상대로, 이번에는 울트론을 상대로)
분명 다음작에서도 전투력 측정기가 될거라 확신합니다.






부르스 : "저 무대 밖에서 스탠바이 중이에요. 지금 갈까요? 지금 나가면 될까요?"

헐크의 활약이 약해서 좀 아쉬웠던 에오울.
어벤져스1편의 헐크의 활약상 처럼,
뭔가 팍! 하고 날려버리는 듯한, 뭔가 너무 신나서 감탄이 절로 나오게 만드는 그런 활약이 없어서 아쉬운 영화이기도 했죠.






어벤져스를 쓰러뜨린 울트론...인데...








철천지 원수 아이언맨을 빼먹고 찍어서 다시 찍었..(;)
새벽 4시까지 찍었던 터라 정신이 가물가물하던 때였습니다.







스츄륑~(;)

이상, 리볼텍 울트론이었습니다.

제품 조형은 정말 멋드러지게 나와서 만족스러운데,
다른건 몰라도 어깨 파츠가 너무 팍팍 떨어져서 아쉽습니다.
이것만 어떻게 잡았어도 훌륭한 제품이 나왔을텐데...

그래도 멋 만으로 충분히 지른 것에 후회는 없습니다.
울트론 지름은 이것으로 마무리하려고요.




그럼, 이만.

덧글

  • XINN 2016/02/07 22:13 #

    참 좋은데...... 언급하신대로 어께 관절이랑 고관절이 답답한 물건이지요......OTL
    리볼미니에 쓰던 어께관절을 박아줬으면 차라리 나았을것을.......
  • 파게티짜 2016/02/09 17:28 #

    고관절 부분은 넘기더라도 어깨 부분이 참 혈압오르게 만들더군요;;;
  • 2016/02/09 14:2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6/02/10 18:2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한번 만들어 보는거야~

소박한 곳 입니다. ^^
여기가 어떤 곳이냐면
지른거 + @
질러질러


한때 믿었던 곳..


자주 가는 곳들
헤타레

GFF매니악스
玩具とか模型とか(일본그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