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게티짜의 면발은 울지어다.

pagetizza.egloos.com

포토로그




[영화]엑스맨 :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 관람완료 명작극장

본 글은 해당 영화의 누설이 들어갈 것이므로
누설에 민감하신 분들은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안녕하세요.

엑스맨 :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를 관람하고 왔습니다.





1.

사실, 현재 나오고 있는 마블 영화 중 가장 안끌리는게 엑스맨입니다.
아무래도 초반에 나왔던 엑스맨1~3편에 너무 실망해서 그런지 몰라도
나오는 영화마다 그리 기대는 안되더군요.
(사실 엑스맨 자체가 마블 세계에서 한 축을 담당할 정도로 크고, 어릴적에 사실상 마블을 인지하게 만든 것이 엑스맨이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래도 울버린(;, 참고로 2편은 왠지 거북해서 안 봄;)부터 시작해서 가장 최근작이었던 퍼스트 클래스까지,
점점 재미나게 시청했기에 이번작은 기대가 꽤 됐습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불안감이..;)
예고편에서 나온 액션도 진짜 초능력 배틀 하나 싶을 정도로 멋진 인상이었고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재밌게 시청하였습니다.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는 상대도 안될 정도로;)
이야기가 진행됨에 있어 점점 긴장의 끈을 조여가고
먼저 봤던 놀라운 거미남 이편 처럼 중간중간 하던 일도 없었습니다.




2.

내용은 미스틱의 힘을 지닌 센티넬들이
그 어마어마한 발전 능력으로 뮤탄트들과 그 뮤탄트들의 아이를 가진 일반인(뮤탄트에게 호의적인 인간들)들을
압도적으로 처치하고 돌아다니는 미래 세계에서,
과거로 돌아가 위험을 알리고 암울한 미래를 바꾼다는 것입니다.

과거로 가기가 은근히 힘들어서 그런지
결국 대표로 울버린이 가기로 하고.
과거로 가서 행동하다보니 결국, X맨 대표 꾸러기(;)들인 매그니토와 미스틱을 저지해야 한다는 내용.




3.

재밌게 보긴 했지만
몇가지 아쉬운 것도 있었는데,
워낙 광고에서 X맨군단 VS 센티넬로 광고를 때려서
그야말로 어벤저스급 난장판을 기대했었으나,
과거로 간 것은 울버린 뿐이며..
과거에서도 극 소수 정예(그 중에서도 한 명은 일만 치고 다니고;; 한 명은 제 기능을 못하고 있고;)로만 활동하기 때문에
보기전에 기대했던 대전투는 없었습니다.
(소수 정예란 느낌이지;)

기대했던 센티넬 전도
과거 파트에서는 사실상 없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였죠.
대신 미래에서 초 깽판(;)치긴 하지만
미래 파트 자체가 퍼스트 클래스의 들러리인 느낌인지라 그렇게 중심으로 와닿진 않더군요.

뭐, 그래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사실상 미래에서 온 유일한 인물인 울버린도 활약 자체는 미비했다는 느낌.
(대표적으로 막판 전투에서 별로 한 것도 없이 꼬치신세 되서 수장된 거;)
물론 미비했을 뿐이지,
위험을 알리거나 젊은 찰스를 구원하는 역할(+ 미래의 프로페서.)을 하는 등,
그야말로 도우미로서의 역할에 충실했한 것 같습니다.
(덕분에 퍼스트 클래스의 후속작으로서 인상이 강한 것인가.)


이렇게 적고 보니까
본질적인 스토리 자체는 과거 파트가 담당하고
화려한 액션 쪽은 미래 파트가 담당한 느낌이군요.
(미래쪽이 너무 들러리 느낌이라서 이미지 자체가 좀 약하긴 해도;;;)




4.

폐인이 된 젊은 찰스는 전작과 비교하면 이미지 갭이 좀 큰 것 같습니다.
일단 시대적으로 전쟁중인 상황에서 여러가지 악재가 겹쳤다는 것으로 어느정도 커버하고 있긴 합니다만,
그래도 1편의 모습(마지막의 모습까지)을 생각하면 전혀 다른 인물 같아서 적응이 좀 힘들었습니다.
뭐, 지금 생각하면 작중 내내 그런 느낌은 계속 들었던 것 같네요.
(각성(;)한 후에도.)

찰스의 각성도 나름 중요한 이야기인 만큼.
미래의 늙은 찰스(;)의 인도 등도 꽤나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리고 찰스와 에릭의 관계도
과거와 미래의 부분이 거의 상반되는 듯한(;) 연출들이
왠지 모를 찡함(;)을 느끼게 만들더군요.
(인정하고 싶지 않군, 자기자신의 젊음에 의한 과오라는 것을;)




에릭(매그니토)는 이번에도 꾸러기로서 활약을 다 하더군요.
사실상 과거편의 센티넬의 병풍화(;)에,
뭐, 이래저래 상황을 악화시키는 것은 변함이 없습니다.(;)
(물론 제 딴에는 그것이 옳다고 행동한 것이겠다만;)
나름대로 최종보스(;)였달까.



또 한명 핫한 캐릭터는 미스틱.
이쪽도 대표 꾸러기로서 여기저기 사고치고 다니더군요.
사실 센티넬 관련으로 가장 중심인 인물이기 때문에 비중은 대단했는데
사람말을 너무 안들어서 여러사람 고생시켰죠.(;)
사실 이 아가씨가 말만 잘 들었어도 더 편하게 해결이 가능했을텐데...
실제로 그럴뻔 했지만 에릭이 모든걸 망쳤는지라..(;;;)
(에릭이 잘못했네; 역시 꾸러기 등급으로는 매그니토를 못 당하겠군! 과연 최종보스;)

그나마 에릭 때문에 인간과 뮤탄트의 대전쟁이 발발할 뻔 한 것을
찰스의 말을 듣고 막은 것은 꽤나 의미심장(;)하게 다가오더군요.
(좀 설렁하게 넘어간 감이 있지 않나 싶은 생각도 들지만; 이만하면 됐어.)




아무튼, 전체적으로 기대했던 스케일이 너무 축소된 세계가 그려지거나
그에 따른 다소 심심한 부분도 있지만
어쨌든 이야기 자체는 납득할 만큼 부드럽게 진행됐다고 보기에
저는 좋았습니다.
(그래, 놀라운 거미남 이편을 생각하면...;)





5.

결말에 따르면 결국 엑스맨들의 과거가 바뀌어서
세계관 자체가 많이 바뀐 것 같은 느낌.
이건 미국 코믹스에서 대사건(;) 하나 일으킨 다음
세계관을 리셋해서 다시 작성하는 그런 맛이더군요.

이로서 엑스맨 시리즈의 리부트로 갈 것인가가 기대가 됩니다.
(그런데 엑스맨은 그다지 신경쓰지 않아서 모르겠는데, 배우들 나이는 괜찮은 건가.)

그리고 퍼스트 클래스 쪽도 어떻게 진행될 것인가...

여러모로 가능성을 많이 열어놓은 작품이 된 것 같군요.




6.

그외에 조금 인상적인 것들


- 커크 횽(!)

- 미스틱 배우 얼굴이 꽤나 동양적으로 다가오던데, 기분 탓인가.

- 퀵실버가 나와서 놀랐는데, 생각해보니 이 쪽이 더 자연스럽네(;)

- 버린이 형도 나이를 먹어서 그런지, 어째 얼굴이 토니 스타크(로다주;)를 닮은 것 같은 느낌이... 보는 내내 떠오르는 토니 스타크.

- 이제와서 하는 말이지만, 솔직히 휴 잭맨 버전 울버린은 너무 신사같은 느낌이라 이질적이긴 하지;

- 일단 과거로 돌아갔는지라 버린이 형도 강철(;)뼈가 아닌지라 발톱도 뼈대로 약화 됐는데...
과거가 변해서 바뀐 미래의 울버린의 뼈도 그대로인 것 아닌가 하는 불안감(;)이 들더군요.
아니면 또 다른 이벤트가 진행되는건지(;) 아니면 퍼스트 클래스 쪽에서 다시 한번 사건이 일어날 것인지 등등..
(일단 물 속에서 울버린을 건진 것도 미스틱인 것 같고...)

- 케네디 암살자 혐의자가 매그니토인데서 개 뿜. 매그니토가 자신은 범인이 아니라며 케네디도 같은 종족이었다는 것에서 개개 뿜;

- 미래의 암울함을 위해서라지만(;) 꾸준히 끔살 당하는 아이스맨 이하 일동.(;) 진짜 짠 했어... ㅠ.ㅠ

- 상황 보면 퍼스트 클래스 시대에 이미 엠마 프로스트도 간 것 같은데... 아깝네.

- 티리온!!!

- 쿠키 영상 볼 때 가느다란 손가락 보면서 스칼렛 위치가 떠올랐는데,
정보 검색해 보니 아포칼립스 쪽 떡밥이라더군요. 애당초 작품도 준비중이라고 하니...
(난 잘 모르것다;)

덧글

  • genO 2014/05/23 21:45 #

    ...근데 안보신 울버린 스핀 오프 두번째가 생각보다는 괜찮아요..(좋다고는 못하겠습니다만...;;)
  • 파게티짜 2014/05/24 07:49 #

    그건 나중에 TV에서 할 때 보려고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한번 만들어 보는거야~

소박한 곳 입니다. ^^
여기가 어떤 곳이냐면
지른거 + @
질러질러


한때 믿었던 곳..


자주 가는 곳들
헤타레

GFF매니악스
玩具とか模型とか(일본그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