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게티짜의 면발은 울지어다.

pagetizza.egloos.com

포토로그




로봇혼 - 백염과 란슬롯 그레일 (코드 기아스 쌍모의 오즈) 잡동구리구리



































생각해보면 둘이 붙여 놓은 것은
만화책의 장면을 구현하는 정도만 했던 것 같아서
모처럼 망국의 아키토 2장도 본 시점이라
무작정 꺼내서 놀아 봤습니다.

사실상 다시 꺼낸 것은 란슬롯 그레일 뿐인데
예전에 힘들게 했던 것에 비하면 오늘은 간편하게 해 먹었습니다.
(소드 하켄은 하나만 이용했지만;)
란슬롯은 블레이저 파츠까지 꺼냈었는데 정작 활용은 안했습니다.

백염이 심플해서 좋긴 한데
인도제 KMF는 어떻게 해 먹어야 하는지 감이 안옵니다.
뭐, 설명에 따르면 엄청 잘 움직인다고 하던데
몸체가 도저히 잘 움직이게 생겨먹질 못해서..(;)


그리고 가장 잘 이용해 먹었던 피그마 스탠드가 오늘로서 생을 마감 했군요.(;)
뭐, 끝 부분만 갈아주면 되긴 한데,
이제까지 만족 스럽던 그 사이즈의 연결 부분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피그마 스탠드 소체연결부가 최근에 들어 미묘하게 가늘어져서.. 액피에 따라서는 헐렁한 경우도 많음.)








덧글

  • 2013/10/26 18:07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파게티짜 2013/10/26 20:08 #

    부숴진게 이전에도 있긴 했는데
    이번에 부서진 것은 가장 애용하던 녀석이라 마음이 좀 아프더군요.

    망토 때문에 멋지긴 한데 그것 때문에 가지고 노는데 제약이 많기도 하지요. OTL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한번 만들어 보는거야~

소박한 곳 입니다. ^^
여기가 어떤 곳이냐면
지른거 + @
질러질러


한때 믿었던 곳..


자주 가는 곳들
헤타레

GFF매니악스
玩具とか模型とか(일본그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