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게티짜의 면발은 울지어다.

pagetizza.egloos.com

포토로그




S.H.F - 드래곤렌쟈 (공룡전대 쥬렌쟈, 파워레인저) S.H.Figuarts

GO!GO! POWER RANGER~!

빰~빠.빰~빠라밤~(;)





안녕하세요.

S.H.Figuarts로 발매한 공룡전대 쥬렌쟈(Kyoryu Sentai Zyuranger, Mighty Morphin Power Rangers, 恐竜戦隊ジュウレンジャー)의 드래곤렌쟈(Dragon Ranger, Green Ranger, ドラゴンレンジャー)입니다.

솔직히,
쥬렌쟈를 본 적은 없고
옛날에 봤던 무적 파워레인저로 친숙한 캐릭터입니다.
녹색 레인저로 불리며 특유의 강력함과 카리스마 등으로
당시 많은 소년들의 마음을 뜨겁게 만들었던 존재이지 않았나 싶군요.

저도 나름대로 추억 보정을 받아서 이렇게 지르게 됐습니다.
아무튼 인기가 많아서 그런건지 레드를 제치고,
그것도 일반판으로 가장 먼저 발매가 됐습니다.
(레드를 제치고 나온 것은 고세이 나이트도 있긴 하지만 이쪽은 한정.)
(하지만 결국 배후에는 아키바가...;;)





제품구성.
특촬 s.h.f 답게 손 파츠가 많이 있더군요.
그 외에는 조촐합니다.





어릴 때 봤던 그 모습입니다.
쓸데없긴 하지만
토미횽이 킴벌리 누나 들어 올리며 빙글빙글 돌던 것이 떠오릅니다.





헤드.
이만하면 잘 나온 듯.

인중(;)에 그림자가 크게 드리우는지라
인중에 집중 되더군요.(;)






그린 레인저 하면 떠오르는 갑옷.
전체적으로 같은 쫄쫄이 스타일인 주인공들에 반해
갑옷으로 포인트를 주니 압도감이 대단하지요.

당시에 전대하면 후뢰시맨, 바이오맨, 마스크맨 정도만 알고 있던 시절인데
나름 인상적인 모습이었습니다.
(컬쳐쇼크?;;)





팔 가동.
일단 저 정도로 가동하지만

뽀대의 상징인 갑옷 덕분에
앞 쪽으로는 좀 답답하게 됐습니다.







허리가동.

앞쪽으로는 시망수준인 듯..
(딱히 걸릴 것도 없는데.. 내가 잘 못 했나??)
뒤쪽으로는 과분할 정도로 많이 펴지며
옆쪽으로도 괜찮은 가동을 보여줍니다.






다리가동.
이쪽은 불만 없을 만큼 가동합니다.






그나저나 어째서인지 무릎을 완전히 굽히면
보기에 좀 이상해집니다.(;)
(왠지 플레이아츠 카이 스러운 듯한 기계적인 그런 느낌이;;)

무엇때문에 이렇게 했는지는 모르겠군요.






전용 무장인 수주검.
작은 사이즈인데 나름 잘 구현한 듯.
설정대로 허리춤에 수납가능한데..

데카렌쟈나 제트맨들 무장이 그냥 얹어놓는 방식이라
가동할 때 늘 떨어져서 짜증을 증폭시켰는데,
드래곤렌쟈는 재질 탓인지 딱 고정되어 그런 스트레스가 없습니다.
굿굿!






마검 헬 프리드.

라고 하던데..
솔직히 기억에는 없습니다.
대충 보아하니 마녀 아줌마에게 받은 듯 한데..
아무튼 기억에는 없습니다.





이 제품이 사실상 아키바렌쟈의 후광(;)을 업고 나와서 그런지
이런 아이템이 있습니다.
저는 아키바렌쟈 2기를 보지 않았지만
대충 불만글들을 보니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저런걸 만들었는지 이해할 수 없더군요.(;)
(갸반도 그렇고.. 토에이에 스파이가 있는게 분명한데 잡을 생각을 안하네?;)

아무튼 귀찮기도 하고(;)
교체할 일은 없을 듯.



















액션.

솔직히 오래되서 그다지 기억에 남는게 없습니다.
대충 전투씬 찾아봤는데
할퀴는 듯한 액션이 많은 듯.

가지고 놀기는 좋은 편인데
갑옷 덕에 팔을 앞쪽으로 하기 힘들다는 것은 역시 걸립니다.








빰~빠.빰~빠라밤~(;)

역시 녹색 레인저하면 이것이죠.
솔직히 저도 피리불던 모습 밖에 기억나지 않습니다.





엄한 것을 불러보았다.

저는 주인공 편애파인지라
파워레인저 방영 당시 레드를 훨씬 좋아했고
로봇도 메가조드를 더 좋아했지요.
하지만 크고나서 진정한 뽀대의 갑은 드래곤조드라는 결론을 도출했지요.(;;;)

뭐, 그런데 어릴 때도 메가조드를 더 좋아했을 뿐 드래곤 조드를 싫어했던 것은 아닙니다.
당시에 드래곤 조드와 울트라 조드까지 모아보고 싶었는데
도저히 안보여서 못 구했지요.(;;;)
(파워레인저 책받침에 완구들 사진이 다 있어서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거든요.)
그런데 어떻게 동네 동생이 드래곤 조드를 구했는지라
제 메가조드와 합쳐서 딱 한번 합체시켜 봤네요.
완구 프로포션도 상당히 좋았지요.
드래곤 조드.







이상, s.h.f 드래곤 레인저였습니다.

한국인들에게는 여러모로 추억보정 강하게 받을 녀석입니다.
실제로 제품도 잘 나왔는지라..
질러두면 후회는 없을 것 같네요.
(갑옷 때문에 팔이 앞으로 가동하는게 힘들긴 하지만... 뭐, 디자인을 생각하면.)

앞으로 발매된 레드도 기대가 됩니다.
그나저나 핑크 등은 한정인 듯 한데...
어쩐다;;;



그럼, 이만.

덧글

  • 니킬 2013/06/26 23:02 #

    파워레인져를 봤을 때의 추억이 떠오르는군요.
    전대쪽 피겨아츠는 고카이쟈와 (아직 상품화 예고도 없지만)데카마스터만 구하려고 생각했는데 이쪽도 구할지 고민이 듭니다.;;;
  • 파게티짜 2013/06/27 09:52 #

    한국사람으로서 파워레인저를 재미나게 봤던 사람들에게는 넘기기 힘든 아이템이지요.
    솔직히 저도 최근 자금사정이 좀 그래서 고민하긴 했는데 지르길 잘 했다 싶습니다.
  • 2013/06/27 08:52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파게티짜 2013/06/27 09:53 #

    울트라액트의 경우에도 몇몇 라이더 처럼 나름대로 자연스럽게 처리했는데
    쥬렌쟈는 왜 저렇게 했는지 이해가 안됩니다.
  • 나이브스 2013/06/27 11:36 #

    이것이 토미 전설의 시작...
  • 파게티짜 2013/06/27 18:19 #

    그야말로 전설의 시작이로군요.
  • 다엘 2013/06/27 18:42 #

    추가전사 홀릭인 저로서는 진짜 멋져보이네요
  • 파게티짜 2013/06/27 21:09 #

    신전사는 무언가 특별한 것이 있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한번 만들어 보는거야~

소박한 곳 입니다. ^^
여기가 어떤 곳이냐면
지른거 + @
질러질러


한때 믿었던 곳..


자주 가는 곳들
헤타레

GFF매니악스
玩具とか模型とか(일본그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