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게티짜의 면발은 울지어다.

pagetizza.egloos.com

포토로그




피그마 - 이사야마 요미 (식령 -zero-) figma

Hello~ 카구라~





안녕하세요.

이번에 피그마로 발매된 식령 zero의 이사야마 요미 입니다.
입장이 미묘하긴 하지만 식령 zero의 진 주인공이라고 볼 수 있는 인물입니다.
단발로 끝나는 경우가 많은 피그마인데, 사실 카구라는 요미 서포트용으로 발매 됐다고 개인적인 추측을...(퍽!)
사실, 저도 요미 스타일 보고 지른다음 식령제로 시청하고 카구라를 질렀거든요;

뭐 쓸데없는 소리는 생략하도록 하고...

피그마 시리즈 대대로 그래왔듯 평균 이상의 완성도를 보여주는 듯 합니다.
요미는 키가 상당히 큰 지라 볼륨이 매우 빵빵하게 느껴지는군요.
게다가 특유의 통통함(;)이 볼륨을 더해주는 것 같습니다.
통통요미~
비교해보진 않았지만 처음 뚜껑 뜯었을데 제가 가진 피그마 중 가장 큰 것처럼 느껴졌습니다.




부품 구성은 대략 이렇습니다.
깜빡잊고 못 찍었는데 포니테일용 헤드도 더 들어있습니다.
나름 있을 건 다 있는 느낌.






얼굴파츠는 웃는 표정, 성난 표정, 적 버전(;) 표정의 3개로 구성.
사진은 좀 엉성하게 나왔는데(일본분들 리뷰보고서 저도 좀 실망했었음..)
실제로 보면 상당히 괜찮습니다.
아마, 얼굴이 하얀게 죄 인 듯?




의상 디자인도 깜끔하니 괜찮네요.
이런 교복 괜찮아 보이는데?

그런데
저번 카구라 때도 느낀거지만
요번 식령 시리즈는 치마가 상당한 연질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치마가 매우 더럽혀 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물세척 해주면 괜찮긴 하지만.. 좀 거슬리더군요.
걱정도 되고..
(참고로 카구라는 더 심함;)





포니테일 헤드로 교체했습니다.
이른바 적 버전;;
하지만 개인적으로 저는 이쪽이 더 마음에 드는군요.
(포니! 포니!)
어쨌든 느낌차이가 상당히 많이나서 포만감이 굉장하네요.
전시 할 때도 이쪽으로 전시할 예정.


그럼, 슬슬 무기 쪽들과 액션을 취해보겠습니다.





다리미 처럼 보이지만 무려 너클입니다!!
더글라스 28호라고 해서, 저 안에 성수를 넣어 스팀해주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작 중에 요미가 잠깐 사용하는 물건으로
성수가 빨리 떨어져서 수많은 적을 상대로는 효율이 상당히 떨어지는...;
참고로 부품 교체로 쇠사슬 없는 버전으로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피그마에서 무기랑 손이 일체형으로 나온건 요미가 처음 아닌가 싶기도?
그러고 보니 핸드폰도 일체형이잖아?
안될거야 아마??
(아님 말구!!)




요미 : "할롱~ 카↑구↓라↑↑~"
원래 오른손으로 핸드폰질 하지 않았나 싶은데
제품은 왼손에 핸드폰 들고 있는지라..
(기억이 가물~)












요미의 보도 시시오는 다 좋은데.
여타 피그마들의 무기처럼 분리 기믹이 없더군요.
(손에 쥐기위한)
덕분에 좀 고역인데
손잡이 끝의 털 부분이 위태롭군요;;
다름이 아니라 벌써 징조가 보임(;)
여튼 다른 분들도 취급할 때 조심하시길.
(혹시 분리 기믹이 있는데 나 혼자 모른건가!!)

소체 가동부분은
치마가 상당한 연질에
앞뒤로 포개져 있어서 쫙쫙 벌려도 괜찮습니다.
(아마도;)
피그마 만지면서 늘 느끼는건데,
허리 쪽 가동이 더 좋았으면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그러고보니 카구라는 상체를 2개로 나누어 놨는데(별 효능은 없지만서도..)
요미는 일체형이네요.




귀찮아서 생략하려다 그냥 GO~
아무래도 카구라와의 대결을 빼 먹을 순 없지요.




카구라와의 대략적인 비교.
칼날 길이 요미 승
손잡이 길이 요미 승
키 요미 승
색기 요미 승
(;)




식령제로의 나름 명전투인 하수구 전투(;)에서
카구라는 기지를 발휘해
요미의 시시오를 자신의 칼집에 가두는 방식으로
요미를 밀어 부쳤습니다.
(마음이 약해서 심리전에 바로 역관광 당한 것 같지만;;)

작중에서는 칼집 끝까지 넣었으나...
피그마 제품으로는 시시오가 너무 길어서 못함;;
제압 못함;;




요미 : "란그레!! 꼬마불꽃!!"(은 아님;)
요미가 애용하는 검 시시오는
소환수 란그레를 소환할 수 있습니다.

란그레는 시시오에 깃든 소환수로
사용제약이 심한 백예에 비해 가격대 성능비가 탁월(매우!!)한 좋은 녀석입니다.
작 중에서는 칼을 사용하는 자의 말을 듣습니다.

란그레 대역은 오랜만에 박스를 박차고 나온
써틴옹께서 해주셨습니다. ㅠ.ㅠ




카구라 : "요미.. 언니.."
요미 : "날... 언니라고.. 부르지마!"

이것도 명장면이라면 명장면인데..
써틴옹, 고생이 심하십니다. ㅠ.ㅠ




이것도 그냥 넘기려다 역시 한방 찍어야 할 것 같아
대충 찍었습니다.(;)
요미랑 카구라는 웃는 얼굴의 눈동자가
각각 오른쪽, 왼쪽을 향하고 있습니다.
이걸 위해서 인듯.




이건 사실 비밀인데..

아키야마 미오는 어린시절 행복하게 일상을 살고 있었으나
어느날 덥쳐온 괴물들에게 부모를 잃고 자신또한 죽음앞에 직면하게 되나
때마침 등장한 이사야마가문의 당주의 손에 의해 구해지게 된다.
그 후, 친한 친구 리츠를 뒤로하고 이사야마가문의 양녀로 들어가
훈련의 나날을 보내게 되는데...
(퍽!)

그냥 해본 소리고..
그나저나 헤어스타일이라던가 눈 생긴게 미오랑 닮긴 했더군요.
미오가 어른되면 이렇게 되려나??
(하지만 현실은 둘다 고딩;)
어쨌든, 전 울보 미오보다 강한여자 요미가 더 좋다능.




피그마 이사야마 요미 였습니다.

사실상 식령제로 피그마는 요미로 끝났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메이 언니까지는 나와주길 바라지만
아무래도 인지도도 딸려 보이고(;) 액피가 가장 꺼리는 일본 전통의상인지라(;)
상품화 가능성 제로에 가깝습니다.

식령이 애니화 된다면 다시한번 제품화 되는게 가능할 듯 하지만..
(특히 카구라)

그럼, 이만.



덧글

  • スナヲ 2010/06/08 19:24 #

    1화 막판하고 10화 중간에서 나왔던 장면을 보면 핸드폰은 왼손에 들고 있었스니다.

    요미 성우분의 다른 배역을 보면 절대로 이 성우가 그 성우야? 할 정도로 섬뜩한 연기라서 많이 놀랐었죠.


    ....그러고보니 제 카구라랑 요미는 복국수에 들어온거 언제 찾을지는 아직 미지수네요 on_
  • 파게티짜 2010/06/08 19:32 #

    왼손이었군요. 0.0;
    생각해보면 그렇게 원작재현용으로 상품화 하는게 당연한건데;;

    미즈하라 카오루씨의 연기는 요미밖에 들어본게 없어서 파단은 불가능 하지만,
    요미는 참 괜찮았습니다.
    (그런데 이분 성함을 어찌 알고 있는건지;; 왠만한 성우 이름은 모르는데;)

    보크스라면..
    카구라는 입고 된 듯 하고, 요미는 아무래도 한달 더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군요.. ㅠ.ㅠ
  • Rain 2010/06/08 22:15 #

    피그마는 카구라,요미가 처음인데 어떻게 구하기는 했지만 카메라가 없어 사진을 못 찍는군요.

    그다지 많은 역을 한 성우는 아니지만 럭키스타의 미사오가 그나마 대표작인데 톤이 확 다른 게 대단하기는 대단합니다.

    피그마가 내구성이 약하다고들 하고 실제로도 약해보이길래(유일하게 가진 리볼텍 블랙겟타랑 비교하니 정말 빈약해보이는 관절...)한달 전쯤 카구라를 받았을 때는 제대로 움직여보지도 않고 일단 싸두었는데,역시 요미까지 도착하니 움직여보고 싶어지더군요.

    강점이라고들 하는 디테일과 프로포션은 과연 만족스러웠습니다.얼굴 부분은 처음 봤을 때는 카구라에 비하면 좀 어색해 보이기도 했는데 잘 보니 괜찮아 보이더군요.가동성 쪽은 이런 류 액피를 별로 안 만져본 것도 있겠지만 너무 내구성에 겁을 먹었는지,무릎이나 팔꿈치 가동률 같은 건 훌륭하기는 한데 어깨와 고관절에서는 생각만큼 자세가 잘 나와주질 않네요.

    기본형 머리보다도 오히려 포니테일 쪽이 마음에 든 건 저도 그랬습니다.기본 웃는 얼굴에 포니테일 조합이 굉장히 시원스러워 보이더군요.뽑기운의 문제인지 포니테일 교체부품 목부분 관절이 퍽 뻑뻑해서 처음 끼울 땐 부러지기라도 할까 조마조마했습니다.
  • 파게티짜 2010/06/08 22:30 #

    럭키스타 쪽에 나오셨군요. 럭키스타 역시 본적이 없으니 접할 일은 없었겠네요. ^^;

    피그마가 예쁘장한게 좋긴 한데 부품 파손율은 상당한 듯 하더군요.
    저는 딱히 관절이 부러진 적은 없지만, 기타 부품이 부러진게 2개 정도 되는군요.(둘다 나노하 시리즈네요;;)
    디테일이 좋은만큼 조심해야 할 부분도 많으니까요.

    피그마는 저 역시 만질 때 마다 조심하는 제품이에요.
    어떤 의미에서 이제껏 지른 액피중 파손된게 피그마 뿐인지라. ^^;
    너무 겁 내실건 없고, 관절은 축에 따라서만 잘 가동 해주시면 특별히 문제는 없어보이네요.
    카구라랑 요미가 특별히 아슬아슬한 파츠가 있어보이지는 않고해서..
    (굳이 찾자면 요미의 포니테일 정도일까요?)

    최근에는 보강되서 파손됐다는 이야기는 못 들었지만
    손목 부분도 조금 조심하셔야 하고,
    허리부분도 너무 힘주시는건 위험합니다.(그냥 자연스레 숙여지는 만큼만 가동하시면 될 듯.)

    목관절도 교체시마다 위험하긴 해서..
    저는 가급적 포니테일 상태로 두려 합니다. ^^;
  • 파게티짜 2010/06/08 23:42 #

    아, 요미 칼 끝에 달린 털 부분도 조심하세요.
  • Rain 2010/06/08 23:50 #

    척 봐도 불안해보이는 부분이죠,덕분에 카구라의 그것처럼 아래쪽으로 끼울 수가 없어서 손가락을 벌려서 끼워넣어야 했습니다.손 부분은 연질이기는 해도 뺐다 끼웠다를 반복하면 손가락 악력이 약해질까요....
  • 파게티짜 2010/06/08 23:53 #

    솔직히 지금 카구라 손도 덜컹거리고 있어서 거리서 거기일 거라 예상되네요.
    시시오 손잡이가 어째 얇다 했더니 그냥 손 벌려 잡으라는 뜻인 듯 합니다. ㅠ.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한번 만들어 보는거야~

소박한 곳 입니다. ^^
여기가 어떤 곳이냐면
지른거 + @
질러질러


한때 믿었던 곳..


자주 가는 곳들
헤타레

GFF매니악스
玩具とか模型とか(일본그분)